top of page

Support Group

Public·97 members

(((온라인===))) 대한민국 대 베트남 30.08.2023






박항서 감독 "베트남과 이별 마음 아프다…한국서 지도자 안 할 것"


한편 파병 협상을 통해 확보한 5억 2000만 달러 상당의 미국 공공 차관은 국내 사회간접자본 확충에 투입되었고, 2억 4000만 달러 상당의 상업 차관은 1970년대 한국 수출 산업의 중심이 된 중화학공업 부문의 설비 투자에 집중적으로 활용되었다. 또한, 미국의 농산물 무상 원조 프로그램을 통해 파병의 대가로 한국에 제공된 약 1억 7000만 달러 상당의 목화는 섬유류 수출을 통한 초기 한국 경제 성장의 기반을 제공한 것으로 평가된다. 파병 기간 중 한국의 대미 수출은 파병 이전인 1964년 3500만 달러에서 한국군 파병이 시작되는 1972년 7억 5900만 달러로, 그리고 대일 수출액은 같은 기간 3800만 달러에서 4억 달러로 증대하였다. 그러나 대일 수입액은 같은 기간 1100만 달러에서 10억 달러로 열 배가량 늘어났다.


그는 "월드컵에 진출한다는 것은 베트남 사람들은 꿈도 꿀 수 없는 엄청난 성과"라며 "한국은 월드컵 진출의 소중함에 대해 잘 모르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이 2002년에 4강에 진출한 것은 맞지만 냉정히 보았을 때 아직 세계적인 수준의 팀은 아니지 않나"라며 "한국이 개막 직전 조금 부진한 경기력에 대해 화낼 이유는 없다"고 말했다. 호치민에 거주하는 팜당(21) 씨 또한 같은 목소리를 냈다. 호치민에 거주하는 팜당 씨(21)그는 " 베트남 사람들은 베트남이 축구에서 어떤 결과가 나오든 항상 응원한다"며 "하물며 지금 첫 경기가 시작도 안 했는데 이런 논란은 선수들을 더 주눅들게 만드는 꼴"이라고 지적했다. 또 그는 "진출하지 못한 우리도 이렇게 즐기는데 월드컵에 진출한 한국 국민들은 한 뜻이 되어 전세계의 축제를 더욱 즐겼으면 좋겠다" 고 말했다. ◇ 한국은 아시아의 자존심… 16강 올라갈 것…17일(현지시각) 러시아 니즈니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이 공식 훈련을 하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박항서 감독이 만든 베트남 축구 대표팀의 호성적이 영향을 끼쳤을까? 그들은 한국이 아시아 최고의 축구팀이라고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베트남특수(Vietnam特需)10여 년간 지속된 제2차 베트남전쟁 기간 중 한국 정부는 베트남전을 둘러싼 국제 관계의 특수한 성격에 편승하여 전쟁 주도국이자 동맹국인 미국을 대상으로 경제적 이익을 극대화하는 전략을 추진하기에 이르렀다. 한국은 1950년대 말 미국이 비무장지대에 배치한 전략 핵의 대북 억지력을 사전에 확보하였기에 베트남전쟁 파병의 대가로 득한 안보 이익은 제한적이라는 평가를 받기도 하였다. 하지만 전쟁 특수를 활용한 파병의 경제적 대가는 대미 파병 협상에서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였다. 전쟁이 종전으로 치닫던 1970년 미국의 제임스 풀브라이트(James Fullbright) 상원의원은 '사이밍톤 청문회'에서 “한국은 베트남전쟁에 자유민주주의의 수호보다는 경제적 이익 때문에 참여했다. ”고 비판하기도 하였다. 1966년 3월 4일에 합의된 브라운 각서(Brown memorandum)는 한국군 참전 수당을 포함한 여러 형태의 경제적 지원을 약속한 바 있다. 브라운 각서에 적시된 항목 이외의 경제적 이득은 세 차례에 걸친 파병 협상 과정에서 가치가 상승한 한국군의 활용 가치에 대한 미국의 추가적인 보상으로 확보되었다. 한국이 무역과 비무역 부문의 경제적 이득으로 얻어낸 외화는 약 10억 달러에 달하였다.


뚜완 씨는 "박지성의 2002년 포르투갈전 골을 아직도 기억한다"며 "아시아에서 한국은 명실상부한 1위 팀이다" 며 "특히 프리미어리그에서 뛰는 손흥민과 기성용은 한국의 걸출한 축구 자산"이라고 말했다. 호치민에 거주하는 응어 선(27) 씨 또한 "아시아 팀들 중에 한국이 분명 사고를 칠 것"이라며" 베트남 입장에서 한국은 아시아에서 아주 무서운 팀이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한국이 2002년 스페인전에서 벌였던 '프라이드 오브 아시아(PRIDE OF ASIA)'라는 카드섹션처럼 이번 러시아 월드컵에서도 아시아의 자존심을 지켜줬으면 좋겠다"고 자신의 바람을 피력했다. 그들은 한국의 월드컵 예상 성적에 대해서도 입을 모았다. 팜당 씨와 뚜완 씨는 한국이 스웨덴을 1대0으로 꺾고 멕시코전에서도 근소한 점수차로 승리할 것이라 예상했다. 그러나 독일에게는 힘들지 않겠냐는 예상을 내놓았다.


/AFPBBNews=뉴스1 향후 행보에 대해서는 "이제 생각해야 봐야 한다. 가족들과 논의도 필요하다"고 말을 아끼면서도 "한국이나 베트남에서 감독을 할 생각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박 감독은 "앞서 베트남과 한국에서는 감독을 하지 않는다고 분명히 말씀드렸다. 베트남에서 국가대표팀 감독을 한 뒤 지휘봉을 내려놨는데, 현장에서 또 다른 감독 역할을 할 생각은 없다"면서 "한국에는 저보다 훌륭한 후배들과 동료들이 더 많다. 한국 현장에서 해야 될 일은 없다고 판단하고 있다. 다시 분명히 말씀드리지만, 한국에서 감독할 생각은 없다"고 강조했다. 감독이 아닌 행정가로서의 행보에 대해서도 "해외에서는 말이 통하지 않으니 할 생각이 없다"면서 "대한축구협회나 한국프로축구연맹에 들어갈 생각도 없다.


베트남과 5년 동행 마치는 박항서 "한국에서 감독 생각 전혀 없어"[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베트남 축구와 5년 동행을 마치는 박항서(63)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이 "한국에서 축구 감독을 할 생각이 전혀 없다"는 입장을 명확히 했다. 박 감독은 26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가족들과 상의하고 지금이 내려놔야 될 적당한 시기라고 판단했다. (베트남) 감독직을 내려놓게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2017년 10월 베트남 지휘봉을 잡은 박 감독은 2018년 스즈키컵에서 베트남을 10년 만에 정상에 올렸고, 이듬해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선 8강에 오르는 성적을 냈다.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베트남협회베트남 축구 연맹대륙 연맹아시아 축구 연맹감독 필리프 트루시에주장꾸에응옥하이최다 출전자레꽁빈 (83)최다 득점자레꽁빈 (51)홈 구장미딘 국립경기장FIFA 코드VIE 홈 원정 FIFA 랭킹현재이 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최고 순위84위 (1998년 9월)최저 순위172위 (2006년 12월)첫 국제 경기 출전 중국 5 - 3 베트남 (중국; 1956년 10월 4일) 필리핀 2 - 2 베트남 (필리핀; 1991년 11월 26일)최다 점수차 승리 베트남 11 - 0 괌 (베트남, 호찌민 시; 2000년 1월 23일, 2000년 AFC 아시안컵 예선)최다 점수차 패배 짐바브웨 6 - 0 베트남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1997년 2월 26일) 오만 6 - 0 베트남 (대한민국, 인천; 2003년 9월 29일, 2004년 AFC 아시안컵 예선) 대한민국 5 - 0 베트남 (대한민국, 인천; 2003년 9월 25일, 2004년 AFC 아시안컵 예선)AFC 아시안컵출전 횟수5회 (1956년에 처음 출전)최고 성적8강 (2007년, 2019년)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베트남어: Đội tuyển bóng đá quốc gia Việt Nam / 隊選䏾跢國家越南, 월남 축구 국가대표팀)은 베트남을 대표하는 축구 국가대표팀으로 베트남 축구 연맹에서 운영하고 있다. 태국과는 동남아시아 축구 최대 라이벌 관계에 있으며 현재 동남아시아의 축구 강호로 급부상하고 있다.


동남아시아 경기 대회[편집] 성인대표팀 시절에는 1959년 초대 대회에서 금메달을 따낸 이후 10번의 대회에서 은메달 4개, 동메달 4개에 그쳤고 U-23 대표팀도 2001년부터 2017년 대회까지 은메달 3개, 동메달 1개에 그쳤다가 2019년 대회에서 60년만의 동남아시아 경기 대회 금메달이자 U-23 대표팀 최초의 금메달을 따낸 뒤 2021년 대회에서도 금메달을 따내며 동남아시아 경기 대회 2연속 제패에 성공했다. 기타 국제 대회 경력[편집] 베트남 독립컵에서는 무려 6번의 우승컵을 들어올렸고 준우승도 2번 차지했다. 또한 1966년 메르데카 국제축구대회 우승, 1999년 던힐컵 4강, 2006년과 2019년 킹스컵 준우승, 2006년 VTV-T&T컵 3위, VFF컵 3회 준우승, 2016년 아야뱅크컵 우승, 2018년 비나폰 4개국 초청 대회 우승 등 아시아에서 열린 다른 국제 대회에서도 상당히 준수한 성적들을 거두었다.


베트남특수(Vietnam特需)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이 사람] 박항서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 - 월간조선


박 감독은 "준우승에 그쳤지만 선수들은 최선을 다했다. 우승을 못한 아쉬움은 남지만 최선을 다해준 선수들에게 감사드린다"며 "베트남 부임 후 '1년만 버티자'고 한 게 벌써 5년이 됐다. 긴 세월이다. 되돌아보면 부족한 면도 많았다"고 말했다. 그는 "나름대로 후회 없이 했다고 생각하지만 선수들, 스태프들과 헤어진다는 것에 대해서는 아쉽게 마음이 아프다"면서도 "만남이 있으면 헤어짐도 있는 것이다. 베트남 축구도 한 단계 더 발전이 필요하고, 저도 새로운 변화가 필요하다고 생각했다"며 5년 4개월의 동행을 마친 배경을 설명했다. 지난 2018 AFF 스즈키컵 우승을 이끈 뒤 선수들로부터 헹가래를 받고 있는 박항서 감독. /AFPBBNews=뉴스1 앞서 박항서 감독은 지난 2018년 베트남의 AFC(아시아축구연맹) U-23 챔피언십 준우승을 시작으로 AFF 스즈키컵(챔피언십) 우승, AFC 아시안컵 8강, 2019년·2021년 동남아시안게임 금메달 등 베트남 축구 역사에 남을 기록을 대거 세웠다. 이른바 '박항서 매직'은 베트남은 물론 동남아 축구를 발전시켰고, 동시에 신태용 인도네시아 축구대표팀 감독이나 김판곤 말레이시아 감독 등 한국인 지도자들이 동남아 팀들의 지휘봉을 잡는 중요한 밑거름이 됐다. 박 감독은 "베트남 대표팀을 맡으면서 타국에서 인정을 받기 위해 저 나름대로 노력을 많이 했다.


개요[편집] 남북이 분단되었을 당시에는 남베트남이 유일한 베트남의 합법적인 축구협회로 인정받았으나 1975년에 북베트남에 의해 통일이 되면서 지금은 단일 대표팀으로 출전하고 있다. 또한 1954년부터 1975년 사이의 남베트남의 기록이 공식 이관되면서 남베트남 축구 대표팀 기록은 현재의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역사에 공식적으로 승계되고 있다. 국제 대회 경력[편집] FIFA 월드컵[편집] 베트남의 월드컵 본선 진출 기록은 전무하지만 2022년 FIFA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에서 같은 동남아시아팀인 인도네시아, 태국, 말레이시아를 제치고 태국에 이어 동남아시아팀으론 2번째로 월드컵 아시아 최종 예선 진출에 성공했고 이후 중국과의 최종 예선 B조 8차전에서 3-1로 격파하며 월드컵 최종 예선 승리를 거둔 최초의 동남아시아팀이 되었다.


클린스만호, 박항서 떠난 베트남과 10월 맞대결? KFA "긍정적


'베트남과 결별' 박항서 "마음 아프다, 한국에서 감독은 'NO'" - 머니투데이베트남 축구대표팀과 동행을 마친 뒤 17일 온라인을 통해 기자회견 중인 박항서 감독. /사진=화상 인터뷰 화면 캡처 "마음은 아프지만, 살아가는데 만남과 헤어지는 있는 법이니까요. " 베트남 축구대표팀과 5년 4개월 동행에 마침표를 찍은 박항서(64) 감독이 결별 심경을 밝혔다. 박 감독은 17일 오후 1시 화상으로 진행된 온라인 기자회견을 통해 "5년 간 이끌었던 베트남 대표팀과 어제로서 마지막 동행을 마쳤다"며 "이별의 아픔은 있지만 베트남 축구가 더 발전하기 위해 불가피한 선택이었다고 생각한다. 저도 마음의 정리를 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7년 9월 베트남 A대표팀과 U-23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박 감독은 전날 태국에서 열린 2022 AFF(아세안축구연맹) 미쓰비시 일렉트릭컵 결승 2차전을 끝으로 베트남 대표팀과 동행을 모두 마쳤다. 이날 0-1로 진 베트남은 1·2차전 합계 2-3으로 져 정상에 오르지는 못했다.


AFC 아시안컵[편집] 1956년 초대 대회에 첫 출전한 이후 2007년 대회와 2019년 대회에서 8강 진출을 이뤄냈고 1956년과 1960년 대회에서는 4위에 올랐으나 그 당시 결선리그에 참가한 팀이 단 4팀 뿐이었기 때문에 실질적으로 무의미하며 2007년과 2019년 대회 8강 진출이 베트남 축구 역사상 아시안컵 최고 성적으로 기록되어 있다. 아시안 게임[편집] 성인대표팀 시절이던 1954년 대회 첫 출전을 시작으로 1962년 대회에서 4강이라는 베트남 축구 역사상 아시안 게임 최고 성적을 남겼고 U-23 대표팀도 2018년 대회에서 최초의 4강이자 성인대표팀 시절이던 1962년 이후 56년만에 아시안 게임 4강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동남아시아 축구 선수권 대회[편집] 1996년 첫 출전 이후 매 대회마다 꾸준히 참가하여 1998년과 2022년 준우승, 2008년과 2018년 우승을 차지하며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던 2번의 대회(2004년, 2012년)를 제외한 나머지 대회에서 모두 4강 이상의 준수한 성적을 남겼다.


FIFA 월드컵 (본선)[편집] 년도 결과 순위 경기 승 무* 패 득점 실점 승점 1930년 독립 이전(프랑스 식민지) 1934년 1938년 1950년 1954년 1958년 불참[1] 1962년 1966년 1970년 1974년[2] 예선 탈락 1978년 불참 1982년 1986년 1990년 1994년 1998년 2002년 2006년 2010년 2014년 2018년 2022년 합계 FIFA 월드컵 (예선)[편집] 독립 이전 불참[3] 1974년[4] 3 1 0 2 5 8 7 4 18 6 21 9 10 15 20 24 58 17 36 62 104 56 월드컵 예선 승점 순위: 139위 (아시아 28위) AFC 아시안컵 (본선)[편집] AFC 아시안컵 기록 1956년[5] 결선리그 4위 1960년[6] 12 1964년[7] 1968년[8] 1972년[9] 기권 1976년[10] 1980년 1984년 1988년 1992년 1996년 2000년 2004년 2007년 8강 8위 2011년 2015년 2019년 2023년 본선 진출 4회 진출(5/18) 8강(2회) 35 AFC 아시안컵 역대 순위: 20위 AFC 아시안컵 (예선)[편집] AFC 아시안컵 예선 기록 1956년[11] 1960년[12] 1964년[13] 1968년[14] 1972년[15] 1976년[16] 13 14 자동참가(개최국) 11 16 59 25 100 87 85 23세 전환 이전까지의 기록이다.


아시안 게임 기록 1951년 1954년[17] 조별리그 7위 1958년[18] 1962년[19] 4강 1966년[20] 1970년[21] 9위 1974년 5회 출전(5/11) 4강(4위 1회) 19 54 51 46 AFF 스즈키컵 기록 3위 준우승 2위 6위 2008년 우승 1위 2012년 2016년 아세안 2018년 12회 출전(12/12) 우승(2회) 65 34 136 72 119 주요 선수[편집] 응우옌꽝하이 도안반허우(베트남어판, 영어판) 응우옌꽁프엉 응우옌띠엔린 당반럼(베트남어판, 영어판) 꾸에응옥하이 응우옌반또안 두유맹(베트남어판, 영어판) 도훙중(베트남어판, 영어판) 코칭스태프[편집] 직위 이름 감독 트루시에 수석 코치 코치 골키퍼 코치 피지컬 코치 통역사 선수단[편집] 현재 선수 명단[편집] 2021년 8월 27일 베트남 축구협회에서 발표한 9월 2일, 7일 사우디아라비아, 호주과의 월드컵 3차 예선에 출전하는 선수 명단 A매치 출전 횟수와 골 수는 2021년 6월 15일 열린 아랍에미리트과의 경기 이후 기준.


"한국은 亞 최고, 16강 갈 것" 베트남도 '대~한민국'지난 16일(한국 시각) 아르헨티나와 아이슬란드의 경기가 열렸을 당시 호치면 현지의 펍은 축구팬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사진=독자 김우주 씨 제공)북중미의 강호 멕시코가 2018 러시아월드컵 F조 최강으로 평가받는 독일을 꺾었다. 아직 첫 경기도 치르지 않은 한국은 벌써부터 경우의 수를 따져야 하는 처지에 놓였다. 그러나 이마저 부러운 눈길로 바라보는 사람들이 존재한다. 박항서 감독 열풍이 일었던 베트남이 바로 그곳이다. ◇"진출하지 못한 우리도 즐기는데 한국은 더 신나게 즐기세요"베트남은 자국이 월드컵에 진출하지 못했음에도 축구 열기는 상상을 초월한다.


한국-베트남 수교 30주년 경제적 성과와 향후 과제


베트남 박항서 vs 인니 신태용…결승 길목에서 만난 한국 축구


"한국은 亞 최고, 16강 갈 것" 베트남도 '대~한민국' - 노컷뉴스


월드컵 경기가 열리는 시간이면 호치민 곳곳의 펍은 사람들로 인해 장사진을 이룬다. 호치민에 거주하는 응위엔 뚜완 씨(30)호치민에 거주하는 응위엔 뚜완(30)씨는 "베트남 사람들은 축구에 아주 관심이 많다"며 "우리는 진출하지 못했지만 수준높은 세계축구를 실시간으로 즐길 수 있어 아주 행복하다"는 말은 베트남의 축구열기를 실감케 했다. 실제로 베트남은 이른바 스포츠 도박이 활성화 돼 있어 음지에서는 경기를 두고 거액이 오가는 베팅을 하기도 한다. 막상 월드컵에 진출한 한국 국민의 저조한 관심을 뚜완 씨는 이해하지 못한다는 듯 작심 발언을 이어나갔다.


아시아 대한민국 여 VS 베트남 여 - 스포츠중계 - 블루티비


2018 아시안게임 - [다시보기](축구)준결승 대한민국vs베트남


About

Welcome to the group! You can connect with other members, ge...

Members

bottom of page